안산라프리모아파트 입주예정자 협의회 , 통신중계기 철거 요구

입주민 동의 없이 38개 시공 후 일부 운영

김태형 | 기사입력 2020/03/10 [08:22]

안산라프리모아파트 입주예정자 협의회 , 통신중계기 철거 요구

입주민 동의 없이 38개 시공 후 일부 운영

김태형 | 입력 : 2020/03/10 [08:22]

 최근 입주를 시작한 안산시 선부동 소재 안산라프리모아파트에 설치된 통신중계기  


[경인투데이] 최근 입주를 시작한 안산시 선부동 소재 안산라프리모아파트 입주예정자 협의회(회장 정경진)는 기자회견을 열고 이동통신3사 중계기 38개 시공 문제를 집중적으로 성토했다.

 

협의회는 조합과 관리사무소가 입주민을 무시하고 라프리모 4개동 옥상에 통신 3사 중계기를 설치했다고 주장하며 입주자를 기만한 관리소장의 사퇴를 촉구하고 입대의 구성 즉시 관리업체 교체 추진을 하겠다는 입장을 냈다.

 

협의회 측에 따르면 통신3사 중계기 38개가 101, 105, 107, 116동 옥상에 설치되어 있다고 설명했다.

 

협의회는 중계기 설치 반대 입장에 대해 중계기는 엄청난 전자파와 건물 미관에도 좋지 않아 많은 아파트에서 논란이 되는 민감하고 중요한 안건이라며 반드시 입주자대표회의가 구성되어야만 설치할 수 있다고 이유를 밝혔다.

 

협의회에서 제공한 군자주공6단지 주택재건축 정비사업조합의 중계기 설치와 관련해 조합 관계자는 통신장애가 다른 단지에 비해 다소 많이 발생하여 입주자 대표회의 구성 전 수개월동안 입주 시 입주민들의 불편 및 민원이 발생할 수밖에 없어설치한 사안이며 라프리모 아파트의 입주자대표회의가 정식 구성된 후 입주민들의 충분한 의견수렴을 거처 입주자 대표회의에서 철거를 요청할 경우 해당 중계기 등은 통신사 책임 하에 철거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통신 중계기 문제는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인근 K아파트 단지의 경우 안방과 불과 20m 전방 중계기에서 독일 민간 권고치나 WHO 민간권고치를 20~50% 상회하는 높은 전자파에 주민이 노출된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된 것이다.

 

가족 중 한 사람이 갑자기 쓰러져 응급실로 이송되었으나 심근경색이 의심된다는 의사의 소견으로 심전도 검사를 했지만 뚜렷한 원인을 찾을 수 없었고 생활환경의 변화는 새로 설치된 통신 중계기 밖에는 없다는 주장을 초지일관 주장했다.

 

협의회 정경진 회장은 안 좋은 일로 우리 아파트가 거론되는 것에 부담을 갖는 분도 계시다하지만 주민들의 자발적인 개선 활동으로 좋은 환경을 만드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설명하며 주민들의 참여를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