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욱 오산시장, “악취시설, ‘힐링 공간’으로 탈바꿈”

김진일 | 기사입력 2020/04/10 [16:39]

곽상욱 오산시장, “악취시설, ‘힐링 공간’으로 탈바꿈”

김진일 | 입력 : 2020/04/10 [16:39]

 곽상욱 오산시장


[경인투데이] 곽상욱 오산시장은 악취로 인한 민원이 많은 오산제1하수종말처리장이 공사를 마쳐 새롭게 재탄생한다고 10일 페이스북을 통해 밝혔다.

 

곽 시장은 오산천 주변에 위치한 오산제1하수처리장이 3년에 걸친 공사 끝에 악취 없는 최고의 시설로 거듭났다.”복개 공사를 마친 3000여 평에 이르는 하수처리장 상부에는 반려동물 테마파크가 조성돼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힐링 공간으로 새롭게 탈바꿈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곽 시장은 이어 가동된 지 20년 가까이 된 오산제1하수종말처리장은 준공 전까지만 해도 악취로 인한 민원이 끊이지 않았던 곳이라며 지난 10년 동안 오염된 오산천을 생태하천으로 복원 시키려는 노력만큼이나 하수처리장에 대한 고민을 많이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난 2016년 말 120여 원 예산을 투입해 수질과 악취 개선사업에 착수해 하루 57000 t에 이르는 하수를 처리하기 위해 보다 안정된 공법을 도입하고 여기에 생물여과막 공정을 추가해 수질을 개선했다고 덧붙였다.

 

곽 시장은 개방된 하수처리장 상부는 밀폐해 악취가 주변으로 확산되는 것을 막고 쾌적한 환경을 조성했다. 바로 이 공간에 3000 여 평에 이르는 반려동물 테마파크, ‘ 인성 에듀타운 오독오독이 들어설 예정이라며 오산시는 이 같은 사업 아이디어로 ‘2016년 경기도창조오디션에서 혁신상을 수상해 시상금 49억 원을 확보했고 여기에 시비 69억 원까지 총 117억 원 예산을 들여 반려동물 테마파크 조성사업에 착수했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1000만 반려동물 시대를 겨냥한 인성 에듀타운 오독오독은 반려동물 전용 공원과 카페, 동물치료시설을 갖춘 테마파크로서, 동물매개 심리치료와 인성교육의 장으로 활용될 것이라면서 반려동물과 연계된 각종 행사와 사업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곽 시장은 악취로 인해 주민기피시설이 된 하수처리장을 개선하고자 하는 의지가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낳았고 이제 곧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테마파크로 주민에 돌아간다.”앞서 쓰레기 매립장에서 오산시 대표 쉼터로 거듭난 인근 맑음터공원과 캠핑장, 10년 가까운 복원사업 끝에 아름다운 생태하천으로 돌아온 오산천과 함께 하루 안에 즐기기엔 아쉬울 명소가 될 듯하다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곽 시장은 “20214월 개장을 목표로 하고 있는 반려동물 테마파크, 인성 에듀타운 오독오독’.기대하셔도 좋다라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