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지방정치
경기도의회 김미숙 의원 대표발의, ‘경기도 응급의료 지원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상임위 통과
기사입력: 2019/10/19 [15:25]  최종편집: kyungintoday.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이관희
▲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김미숙 의원(더불어민주당, 군포3)


[경인투데이]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김미숙 의원(더불어민주당, 군포3)이 대표발의한 경기도 응급의료 지원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17일 보건복지위원회를 통과됨에 따라 앞으로 도내 자동심장충격기(AED)가 설치된 기관의 건물입구에는 안내표지판 설치가 의무화될 전망이다.

 

김미숙 의원은 이날 제안 설명에서 질병관리본부의 조사에 의하면 현재 우리나라의 급성 심정지 발생 환자 수는 연간 3만 명을 넘어섰고, 매년 인구 10만 명당 약 50명이 돌연사 위험을 안고 있다긴급 상황이 발생했을 때 심폐소생술과 함께 자동심장충격기의 이용은 필수적인 만큼 설치와 관리가 더욱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김미숙 의원은 그간 도내에는 자동심장충격기가 법령에 따라 설치의무기관에 설치는 되어 있었으나, 정작 그 위치를 알리는 안내표지판이 제대로 구비되어 있지 않아 응급상황이 발생할 때 즉시 찾기가 어려웠다고 지적하고, “도내 모든 자동심장충격기 설치기관들은 안내표지판을 눈에 잘 띄고 통일된 디자인으로 설치하도록 해 위급상황 발생 시 모든 사람이 적시에 이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제안이유를 밝혔다.

 

한편 김미숙 의원은 전날인 16일에도 경기도 생활폐기물 거점배출시설 설치 지원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대표발의해 해당 상임위인 도시환경위원회를 통과했다. 해당 조례안은 폐의약품과 같은 생활폐기물을 생활계 유해폐기물로 정의하고, 관할 시장·군수에게 생활계 유해폐기물을 위한 별도의 수거함 설치를 요구할 수 있도록 개정안에 담았다.

 

개정 조례안 제안 설명에서 김미숙 의원은 약은 약사의 지시대로 유효기간 내에 정량을 복용하면 질병치료 및 예방에 도움이 되지만, 유효기간이 지난 약이 무단으로 매립될 경우 분해되지 않은 채 하천이나 토양에 잔류해 생태계 교란, 토양오염, 수질오염 등 심각한 부작용을 야기시키는 주범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이러한 문제 때문에 폐의약품은 지정된 장소를 통해 배출돼야 하고, 체계적으로 관리돼야 하지만, 현행 폐기물관리법상 폐의약품은 일반 생활폐기물로 간주되어 쓰레기봉투에 담아 배출해도 적법한 실정이고, 또한 약국 등도 가정에서 배출되는 폐의약품을 수거하고는 있지만 시·군별로 체계적으로 수거하고 있지 않아 약국이 스스로의 자비용으로 처리하고 있는 경우도 많은 실정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생활폐기물의 처리가 시·군 사무에 해당한다고 경기도가 이 문제를 간과해서는 안 된다면서 앞으로 경기도가 지원하는 생활폐기물 거점배출시설에는 폐의약품 등 생활계폐기물은 분리 배출하도록 의무화 해 경기도가 환경문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