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2조 865억 원 규모 제2회 추경편성

코로나19 대응, 지역경제 역량강화, 교통환경 개선에 역점

김진일 | 기사입력 2021/04/01 [14:37]

경기도, 2조 865억 원 규모 제2회 추경편성

코로나19 대응, 지역경제 역량강화, 교통환경 개선에 역점

김진일 | 입력 : 2021/04/01 [14:37]

 

▲ 1일 오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최원용 경기도 기획조정실장이 2021년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 보고를 하고 있다.


[경인투데이] 경기도가 323,224억 원 규모의 2021년 제2회 추경예산()을 편성했. 도는 빈틈없는 코로나19 대응과 코로나 이후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역량 강화에 초점을 맞췄다.

최원용 경기도 기획조정실장은 1일 경기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대응체계 강화, 지역경제 활성화 기반 육성, 도민 교통복지 증진에 중점을2021년 제2회 추가경정 예산안을 2일 경기도의회에 제출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2회 추경예산은 1회 추경예산 302,359억 원보다 2865억 원(6.9%) 늘어난 323,224억 원으로 일반회계 2393억 원, 특별회계 472억 원이 증액됐다. 일반회계의 경우 2020년도 초과세입으로 발생한 순세계잉여금16,512억 원과 국고보조금 3,636억 원 등의 재원을 활용했다.

경기도가 제출하는 이번 추경 예산을 살펴보면 코로나19 대응에 필요한 사업과코로나 종식 이후 지역경제의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지역경제 역량 강화사업을 중심으로 편성했음을 알 수 있다.

먼저 총 552억 원을 코로나19 확산세 차단과 함께 예방접종 지원 등 코로나19 종식을 위한 사업에 반영했다.

대표적으로 경증환자를 위한 생활치료센터와 홈케어 운영에 228억 원 무증상 입국자 이동을 위한 공항버스와 코로나19 환자 수송을 담당할 민간구급차 운영에 54억 원 코로나19 예방접종과 역학조사 관련 비용 69억 원코로나19 관련 지방의료원 등에 대한 기능보강에 47억 원이 각각 반영됐다.

두 번째로 지역경제 활성화, 일자리 창출과 함께 코로나 이후 시대 미래 먹거리발굴 사업 등 지역경제 역량 강화 관련 사업에 1,584억 원을 편성했다.

주요 사업으로, 소상공인과중소기업 대상 자금지원을 위한 신용보증재단 출연금에 300억 원 전통시장 소상공인 경영환경 개선을 위한 사업비 71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지원에 433억 원 중장년 정규직 일자리 창출을위한 이음일자리 사업과 정부 추경에 반영된 희망근로사업 등 일자리 만들기 사업비 601억 원 소재·부품·장비 사업지원 등 포스트코로나 시대 미래 먹거리발굴에 345억 원 등을 각각 편성했다.

세 번째, 도민 교통복지 증진을 위해 총 897억 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구체적으로 대중교통 편의증진을 위한 경기도 공공버스 운영지원에 191억 원 상습 교통정체 구간 중심으로 주요 도로건설 및 확포장 공사에 706억 원등을 추가로 편성했다.

특히 도로건설 및 확포장 사업은 열악한 대중교통망과 낙후된 도로 사정으로불편을 겪고 있는 경기 동북부 지역에 61%(431억 원)가 집중되어 해당 지역의교통환경 개선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이번 제2회 추경예산안은 413일부터 29일까지 열리는 경기도의회 제351회 임시회에서 심의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